2019.11.18 (월)

  • 구름많음속초11.1℃
  • 구름조금7.3℃
  • 맑음철원4.4℃
  • 맑음동두천5.1℃
  • 맑음파주3.9℃
  • 구름많음대관령2.6℃
  • 눈백령도2.3℃
  • 구름많음북강릉11.6℃
  • 구름많음강릉10.9℃
  • 흐림동해9.9℃
  • 황사서울5.7℃
  • 황사인천4.8℃
  • 구름많음원주6.9℃
  • 흐림울릉도12.3℃
  • 구름조금수원6.0℃
  • 구름많음영월7.2℃
  • 흐림충주6.8℃
  • 흐림서산6.9℃
  • 흐림울진12.5℃
  • 황사청주7.8℃
  • 황사대전8.2℃
  • 흐림추풍령8.3℃
  • 구름많음안동8.3℃
  • 흐림상주8.3℃
  • 흐림포항13.9℃
  • 흐림군산8.4℃
  • 흐림대구10.5℃
  • 구름많음전주8.8℃
  • 흐림울산13.4℃
  • 흐림창원13.9℃
  • 흐림광주10.4℃
  • 흐림부산15.3℃
  • 흐림통영14.7℃
  • 구름많음목포9.5℃
  • 흐림여수11.8℃
  • 흐림흑산도10.3℃
  • 구름많음완도12.0℃
  • 흐림고창9.6℃
  • 흐림순천9.1℃
  • 황사홍성(예)6.7℃
  • 흐림제주13.2℃
  • 흐림고산12.6℃
  • 흐림성산12.3℃
  • 흐림서귀포17.7℃
  • 흐림진주13.1℃
  • 구름조금강화3.7℃
  • 구름많음양평7.2℃
  • 구름많음이천7.2℃
  • 구름조금인제7.0℃
  • 구름조금홍천6.9℃
  • 흐림태백5.1℃
  • 구름많음정선군7.3℃
  • 구름많음제천5.9℃
  • 구름많음보은7.3℃
  • 구름많음천안6.6℃
  • 흐림보령8.0℃
  • 흐림부여8.1℃
  • 흐림금산7.0℃
  • 흐림부안9.2℃
  • 흐림임실7.9℃
  • 흐림정읍9.3℃
  • 흐림남원9.2℃
  • 흐림장수6.3℃
  • 흐림고창군9.5℃
  • 흐림영광군9.4℃
  • 흐림김해시15.6℃
  • 흐림순창군8.9℃
  • 흐림북창원12.4℃
  • 흐림양산시15.7℃
  • 흐림보성군11.2℃
  • 흐림강진군11.1℃
  • 흐림장흥11.0℃
  • 흐림해남11.4℃
  • 흐림고흥10.6℃
  • 흐림의령군13.4℃
  • 흐림함양군10.3℃
  • 흐림광양시11.4℃
  • 흐림진도군11.1℃
  • 흐림봉화7.8℃
  • 흐림영주6.7℃
  • 구름많음문경8.3℃
  • 흐림청송군8.7℃
  • 흐림영덕11.1℃
  • 흐림의성10.0℃
  • 흐림구미9.8℃
  • 흐림영천10.7℃
  • 구름많음경주시12.6℃
  • 흐림거창10.0℃
  • 흐림합천13.0℃
  • 흐림밀양13.5℃
  • 흐림산청10.8℃
  • 흐림거제15.1℃
  • 흐림남해12.6℃
[독자투고]학교폭력도 범죄입니다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[독자투고]학교폭력도 범죄입니다

경무계%20한경주%20순경.png


최근 연예인들의 과거 학교폭력 행적이 알려지며 인터넷커뮤니티 공간을 뜨겁게 달궜다. 지난 5월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이 있던 그룹가수 멤버가 자진탈퇴한 일이 있었고, 연이어 모 여가수로부터 과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의 게시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인터넷 공간을 뜨겁게 달군 적이 있다. 지난 7월에는 인터넷방송 유명 BJ의 학교폭력 전력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.


유명인으로서 사회적 모범이 될 필요가 있음에도, 몇몇 연예인의 학교폭력 전력이 알려지며 많은 사람들이 공분했다. 특히 해당 연예인의 활동을 보며 행복했고 진심으로 응원했던 팬들의 실망은 상당했다.
 


한편, 우리가 유명인의 학교폭력 전력에 관심 갖는 것은 우리사회가 그 만큼 학교폭력 문제에 관심이 많다는 반가운 소식이기도 하다. ‘학교폭력’이라는 단어에 ‘학교’가 붙어 가볍게 느끼기 쉽지만, ‘학교폭력’ 역시 엄연한 범죄다. 우리가 여느 연예인의 범죄전력에 관심 갖는 것을 학교폭력 문제라 하여 새삼스럽게 볼 것은 아닌 셈이다.

 
‘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’에 따르면, 학교폭력’이란 학교 내외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발생한 상해, 폭행, 감금, 협박, 약취ㆍ유인, 명예훼손ㆍ모욕, 공갈, 강요ㆍ강제적인 심부름 및 성폭력, 따돌림, 사이버 따돌림,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음란ㆍ폭력 정보 등에 의하여 신체ㆍ정신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수반하는 행위를 말한다. ‘학교폭력’의 정의를 이루는 단어들이 가볍지 않으며, 중범죄로 처벌할 수 있는 죄목이 상당수 보인다.
 


하지만, 일부 어른들은 아이들의 ‘학교폭력’을 가볍게 여기고 있다. 지난 2013년, SBS에서 방영한 다큐멘터리 ‘학교의 눈물’에서 그 사례를 볼 수 있다. 당시 학교폭력을 전문적으로 맡은 천종호 판사가 가해학생과 부모에게 호통할 때다. 

 
“(천종호 판사) 이렇게 공부 잘하는 아이가, 왜 불쌍한 애들 돈을 뺏어?” “(가해학생) 그거 3학년 언니가 달라고 그래서…….” “(천종호 판사) 그러면 네 돈을 주면 되지 왜 남의 돈을 뺏어 주나? 공부만 잘 하면 되니? 어머님. 한번 이야기 해보시죠. 이 사태를, 이 학교 상황을.” “(가해자 어머니) 그게 안 좋은 행동인지 모르고.” “(천종호 판사) 그게 모른다는 게 말씀이 안 돼요! 남의 돈 뺏는 게, 모르긴 왜 몰라요. 다 알지. 다 아는데 왜 그렇게 해야 되는지 그게 지금 사건의 핵심이에요.”
 


모른다고 넘어가기엔 죄질이 무겁다. 가해학생이 협박이나 폭력으로 피해학생으로부터 돈을 빼앗았다면 공갈죄로 처벌할 수 있을 것이고, 정도에 따라 강도죄까지 의율 가능하다. 자신의 자녀를 변호할 마음이 컸겠지만, 가해학생 부모의 답변은 현실과 너무도 동떨어져 있다.

 
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, 학교폭력 역시 엄연한 범죄다. 우리가 각종 범죄에 경계하며 안전한 사회를 꿈꾸듯이, 모두가 즐거운 학교를 만들기 위해 학교폭력을 경계하고 관심가질 필요가 있다.
 
-
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